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

2024. 6. 1. 22:26<우리 가는 길 험난해도>

 
 
생이란 무엇인가 누가 물으면
 
 
아침 저녁으로 읽기 위하여
김남주 시인이 번역한
브레히트 시편들이 떠올라라
나치 하 좌파 작가였던 그
 
망명시절 인간의 모든 행복은
다른 사람의 행복에 달려 있다는
의미심장한 말을 남겼어라
맑스주의 시인은 가고 없어도
 
생이 짧은들 누가 탓하랴
마지막 순간에 뒤돌아볼 때
웃으며 추억할 지난 날
우리는 과연 간직하고 있는가
 
찢겨진 산하 세상을 바꾸자
처절히 외친 숱한 사람들
고난을 이긴 이들이 있었기에
민중의 역사는 전진하는 것
 
세월이 멀리 흘러갈지라도
훗날의 이정표가 될
그들의 이름과 걸어온 한길은
밤하늘 별처럼 빛나리라